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22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namnews.co.kr/news/13602
발행일자: 2019/10/08  영남신문
에어부산, 11월 인천 취항 나선다! 중국 닝보·선전 등 5개 노선 신규 취항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오는 1112일 인천중국 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인천 노선 첫 운항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이번 동계시즌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운항이 가능하도록 정기 운수권과 슬롯을 확보했으며 오는
1112중국 닝보 노선과 1113선전 노선에 취항하게 된다. 또한 연내에 중국 청두 필리핀 세부 대만 가오슝 노선에도 취항할 계획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에어부산은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한태근 사장이 에어부산의 새로운 10년의 성장을 위해 인천 진출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인천발 중국 노선 운수권 확보와 서울 영업지점 개설 등 인천 취항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진행해 왔으며 8개월 만에 인천 취항의 목표를 이루게 되었다.

 

이번 신규 취항이 결정된 인천-닝보 노선은 1112일부터 주 3(··) 운항한다. 인천-닝보 노선은 국내에서는 처음 개설되는 국적항공사 유일 노선으로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815분 출발하여 중국 닝보 공항에서는 오전 1050분에 출발한다. (일요일은 인천국제공항 오전 730분 출발) 중국 닝보는 선박 화물 총 물동량 기준 세계 1위를 자랑하는 항만 도시로 최근 국내 화학 대기업 공장 설립도 예정되는 등 산업도시로 각광받고 있어 에어부산 취항으로 출장 수요 이용객들의 편의가 향상될 전망이다.

 

1113일 개설되는 에어부산의 인천-선전 노선은 주 6(·····) 운항한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오후 1130분 출발하여 중국 선전에서는 오전 0335분에 출발한다. 중국 선전은 중국의 대표적인 경제특구 대도시로 에어부산은 비즈니스 상용 고객 확보를 위해 매일 1회 운항하는 대형 항공사와 맞먹는 운항 횟수를 투입하되 운임은 보다 저렴하게 책정하여 틈새시장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지난 10여 년 동안 쌓아온 탁월한 안전 운항과 정시성 등을 내세워 성공적인 인천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총 5차례의 항공교통서비스 평가에서 안정성과 정시성, 이용자 만족도 부문에서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매년 기록하며 대내외로부터 신뢰도를 쌓아 왔다. 특히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좌석 간 앞뒤 간격을 가장 넓게 배치, 편안한 여정을 제공하고 있어 이용자 만족도 또한 높다.

 

에어부산은 이번 인천 진출을 기념해 획기적인 이벤트와 특가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먼저 중국 닝보, 선전, 청두 노선 첫 취항편 탑승객 전원에게 인천발 전 노선 항공권을 증정한다. 중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첫 취항편 탑승객 전원에게도 동일하게 제공하며, 그 외 노선에서도 첫 편 탑승객 중 추첨을 통해 항공권을 제공하는 등 총 12백 장에 가까운 무료 항공권을 준비하여 통 큰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신규 취항 기념으로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특가 항공권은 에어부산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웹을 통해 판매되며 1인 편도 총액 기준으로 인천-선전 49900, 인천-닝보 59900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프로모션 기간은 711시부터 14일까지이며 탑승 기간은 취항일부터 2020328일까지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에어부산의 인천 진출을 통해 수도권 지역민들에게 에어부산의 탁월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전하며 이번 인천 진출을 에어부산의 성장 모멘텀으로 삼아 수익성 확보는 물론 국내 대표 LCC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종일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