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12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namnews.co.kr/news/19815
발행일자: 2020/06/02  영남신문
울산시,‘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축’완료
삼산119안전센터 등 33대 차량, 강남로 등 59개 교차로 적용

울산시는 울산지방경찰청과 함께 지난해 11월부터 지능형 교통체계(ITS) 보강 및 확장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설치 차량은 삼산유곡매곡 119안전센터와 태화삼산지구대 및 범서파출소 6개 관할 지점의 소방구급경찰차량 등 총 33대로 본격 운행에 들어간다.

긴급차량 우선적용 대상 신호구간은 강남로, 종가로, 매곡로, 대리로 등에 있는 총 59개 교차로이다.

화재, 산불 등 위급한 상황 발생 시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신호가 있는 교차로는 우선적으로 녹색신호를 부여함으로써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상충 없이 목적지까지 도착하여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화재와 같은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 발생 시 소방차가 교차로 신호에 의해 막히거나 속도를 줄여 골든타임을 놓칠 경우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에 위험을 초래하지만,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를 적용할 경우 신호 대기 없이 화재 현장에 신속히 도착하여 위험 요소를 상당히 감소시킬 수 있다.

울산시는 이번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의 효과가 높을 경우 대상 차량을 소방경찰차뿐만 아니라 병원 응급차량으로도 확대하고 우선신호 적용 구간도 늘릴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켜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남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