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6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namnews.co.kr/news/21347
발행일자: 2020/07/14  영남신문
경남FC, 2012년 FA컵 준우승의 주역 강승조 영입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가 말레이시아 리그 클란탄 FA에 있었던 미드필더 강승조를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 계약 조건은 양자 간의 합의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경남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2FA컵 준우승 멤버인 강승조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경남은 미드필더진 보강을 위해 선수를 찾던 중 코로나 19로 인해 말레이시아 클란탄 FA와 계약을 종료한 강승조를 적임자라는 판단하에 영입을 추진했고, 마침내 경남과 인연을 다시 이어나가게 되었다.

 

강승조는 지난 2011년 전북에서 경남으로 이적해 2012년 주장을 맡으면서 팀을 FA컵 준우승과 함께 시도민구단 최초로 상위 스플릿 진출이라는 쾌거를 올렸고, 2014년 서울로 이적하여 대전을 거쳐 2017년 다시금 경남으로 돌아왔고,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말레이시아의 피낭 FA에서 뛰다가 올 시즌 클란탄 FA로 이적했으나 코로나 19로 인해 리그가 잠정 연기되면서 계약을 해지하고 하반기부터 경남의 일원으로 함께하게 되었다.

 

경남과 인연을 다시 시작하게 된 강승조는 경남이라는 팀은 저한테 의미가 정말 깊은 팀이다. 2017년 경남이 1부로 승격 시 함께 했는데 이번에도 설기현 감독님과 함께 경남이 좋은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승조는 메디컬 테스트 및 입단에 필요한 모든 절차가 끝났으며, 이르면 내일 서울 이랜드와 경기에서 팬들에게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남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