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9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namnews.co.kr/news/21945
발행일자: 2020/07/29  영남신문
영남 5개 시도지사, ‘2020 영남미래포럼’ 개최!
영남권 5개 시․도지사 한자리에 모여 영남의 미래 논의

영남 5개 시·도지사는 27일 부산롯데호텔에서 ‘2020 영남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코로나19 이후 경제 활성화, 방역 대책 및 영남권 미래협력방안을 위한 토론회는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토론자로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변성완 부산시 시장권한대행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2020년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이후 각 지역별 경제 활성화 대책 및 방역대책과 함께 동남권, 대경권 등 권역별로 진행되고 있는 광역연합과 자치분권에 대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영상축사와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이 영남권 행정구역 분리의 역사, 영남권 현재 인구 및 경제상황, 이번 포럼의 중요성 등 중장기적 영남의 미래를 위한 제언에 대한 모두발언이 이어졌다.

 

이후 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라는 대주제 아래 총 2개 세션으로 세부 주제를 나눠 참석한 5분의 토론자들이 3분에서 5분 이내로 100분간 토론이 진행됐다.

 

1세션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방역 대책이라는

소제목으로 영남권 5개 시도 지역별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경제 대책과 영남권 경제협력 방안 코로나 이후, 영남권 5개 시도 지역별 방역 대책과 올 겨울 코로나 재유행에 대비한 예방책 및 영남권 방역 필요성에 대해 토론했다.

 

2세션은 영남권 광역연합 논의와 특별지방자치단체를 통한 협력 방안이라는 소제목으로 코로나19 위기 상황속에서 영남의 미래를 어떻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100분간의 토론을 마치고 좌장인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과 영남권 5개 시도지사의 기념사진 촬영을 끝으로 2020 영남미래포럼이 종료됐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030월드엑스포에 대해서 4개 시도지사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변 권한대행은 등록 엑스포의 경우 우리가 한 번 해보지 못한 엑스포라면서 부산만 잘 살자고 하는 것이 아닌 영남권 전체적으로 같이 발전하기 위한 엑스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영남권 미래 발전을 논의하기 위해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함께 토론한데 대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포럼을 통해 코로나 위기 대책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영남권이 공동 협력해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