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28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namnews.co.kr/news/22485
발행일자: 2020/08/13  영남신문
김희국의원, "국공립대학조차 기숙사 수용률 30% 미만, 대구와 인천은 20%도 안돼"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 줄이기 차원에서라도 대학기숙사 대폭 확충할 필요”

미래통합당 국토교통위원회 김희국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공립대학교 기숙사 확보현황 자료에 따르면전국 66(분교포함)개 국공립대학 기숙사 수용률은 평균 26.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학생수 374,255명 중 기숙사 정원은 99,319명에 불과한 상태다집에서 통학하는 학생 수를 감안하더라도 기숙사가 턱없이 모자라는 형편이다.

 


특히 대구와 인천지역 국공립대 기숙사 수용률은 19.9%에 불과한 실정이다대구는 재학생 수 24,652명 중 기숙사 정원은 4,917명에 불과하고인천도 재학생 수 13,844명 중 기숙사 정원은 2,756명에 불과하다.

 

기숙사 수용률이 제일 높은 경북도 절반에도 못 미치는 38.4%에 불과하다. 4개 국공립대 재학생 15,451명 중 기숙사 정원은 5,934명에 불과하다국공립대학의 기숙사 수용률이 이 정도니 일반 사립대학의 경우는 명약관화(明若觀火)인 셈이다.

 

김희국의원은 “대학의 기숙사 부족은 타지출신 학생들의 거주비 부담으로 이어지고특히 전월세 임차료가 비싼 서울과 수도권대도시권의 경우 학생과 학부모가 받는 경제적 부담이 큰 만큼우선 국공립대학들부터 기숙사 수용률이 최소 50%는 넘도록 하는 정부차원의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남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