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23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namnews.co.kr/news/22486
발행일자: 2020/08/13  영남신문
권칠승 의원, 「친일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안장 금지·강제이장법」 대표발의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그리고 국민의 자부심 제고 위해 친일반민족행위자의 국립묘지 안장 금지·강제이장해야...”

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 권칠승 국회의원은 11일(화) 친일반민족행위자를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하고 강제 이전하도록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가 권칠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국립묘지에는 12명의 친일반민족행위자*가 안장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친일반민족행위자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3조에 따른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같은 법 제2조에 따른 친일반민족 행위를 하였다고 결정한 사람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 할 경우 68명의 친일파가 안장되어 있음

 

이는 친일 행적이 확실히 밝혀졌다 하더라도 현행법상 관련 규정이 없어 친일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이장 및 안장 거부가 불가하기 때문으로, 국립묘지의 영예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꾸준히 지적되었다.

 

이에 권 의원은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2005년 대통령 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친일반민족행위를 하였다고 결정한 사람 중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가 국립묘지의 영예성을 훼손한다고 인정한 사람을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하고, 국가보훈처장이 친일반민족행위자의 유골이나 시신을 국립묘지 외의 장소로 이장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권 의원은 독립운동가(황보선 선생)의 자손으로서 제20대 국회에서도 친일파 국립묘지 안장 금지·강제이장법을 비롯한 다수의 역사바로세우기 법안들을 추진했다.”21대 국회에서도 역사바로세우기를 위한 활동을 이어가며, 국민이 올바른 역사 위에 당당히 설 수 있는 나라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