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28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ynamnews.co.kr/news/22050
발행일자: 2020/07/31  영남신문
울산대, 2020 세종도서 선정
역사 전호태․중남미 송병선․철학 이상엽 교수

울산대학교 역사문화학과 전호태 교수, 스페인중남미학과 송병선 교수, 철학과 이상엽 교수의 저서 및 번역서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선정하는 2020년 세종도서(교양 부문)로 선정됐다.


선정 도서는 각각 고대에서 도착한 생각들: 동굴벽화에서 고대종교까지(창비50822000), 아돌포 비오이 카사레스(현대문학49215000), 니체, 건강의 기술: 운명적 삶을 긍정하는 기술(북코리아26413500).

고분벽화와 암각화 연구의 권위자인 전호태 교수의 저서는 구석기시대부터 삼국시대에 이르는 수만 년 동안 축적된 고대 한국인의 생각과 신앙을 일반 독자의 눈높이에 맞춰 담아냈다. 유물, 유적 개념을 친절하게 소개하고 동서양의 신화, 미술, 종교를 넘나들며 우리 고대의 사상을 입체적으로 설명해냈다.


송병선 교수가 번역한 아돌포 비오이 카사레스아르헨티나 환상문학의 심장으로 일컬어지는 카사레스가 인간성의 본질인 사랑과 실존의 문제를 깊이 있게 파헤친 작품 14편이 수록됐다


경이로운 상상의 세계를 발명한 작가의 이야기 속에서 독자들은 조금 전까지 현실 공간에 있었다가 부지불식간에 환상 세계로 빨려 들어가고, 다시 빠져나왔을 때 새로운 시선으로 만나는 세상을 느낄 수 있다.


니체, 건강의 기술: 운명적 삶을 긍정하는 기술은 니체 연구의 산실인 스위스 질스-마리아의 니체 하우스연구원인 미렐라 카르보네와 요아힘 융이 공저한 책. 역자인 이상엽 교수는 고통을 동반한 질병을 갖고 있더라도 삶을 긍정한다면 병이 오히려 더 건강한 삶을 위한 자극제가 될 수 있다는 니체의 건강의 기술에 주목한다. 신체적심리적 고통이 삶에 대한 심층적 성찰의 기회가 된다는 것이다.


올해 세종도서는 교양 부문에서 총 550종 선정되었다. 선정 도서는 전국 공공도서관 등 2700여 곳에 보급된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남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