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20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ynamnews.co.kr/news/23617
발행일자: 2020/09/16  영남신문
전기안전공사, 시청각장애인 위한 전기안전 경보장치 보급 ‘시동’
서울지역본부, 시각‧청각장애인협회 등과 경보장치 시범운영 협약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장애인단체, 민간정보통신업체와 손잡고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전기안전 경보장치보급에 나섰다.

 

공사 서울지역본부는 11, 서울 마포구 본부 사옥에서 농인협시각장애인연합회, 샘물정보통신 관계자가 함께한 가운데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전기안전 경보장치 시범운영 협력약정를 맺었다.

 

협약에 함께 한 기업과 협회 대표들은 이날, 시청각장애인 주택 분전반에 전기 누전이나 합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경보장치를 시범적으로 설치해 운영하고, 향후 이를 확대 보급해나가기로 했다.

 


시청각 장애인용 경보장치는 사고 위험신호가 감지될 경우, 경보음함께 무선통신으로 사용자 스마트폰에 위험 알림 정보를 발송해주는 장치다.

 

이때 소리나 진동으로 수신된 정보의 화면 버튼을 사용자가 누르공사 전기안전119’ 긴급출동고충처리센터(1588-7500)나 장애인콜센터로 자동연결이 된다.


연결이 된 후 상담원과 화상통화로 위험 알림 상황을 신고하면 공서울지역본부직할 긴급고충처리 담당자가 출동하여 전기설비 안전 여부를 점검해준다.

 

공사와 장애인협회는 또한, 협정을 통해 시청각장애인 주거지 전기화재 예방을 위한 공동 조사와 연구, 기술정보 교류 활동을 함께 추진해나가기로 약속했다.

 

협약에 참여한 고성일 서울지역본부장은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전기안전망 확대라는 각 기관의 관심이 이번 협약을 이끌었면서, 전기재해로부터 장애인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공동체를 만드는데 더욱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